MBC 뉴스데스크의 서울대 이병천 교수 자녀 논문에 서울대는 언제 어떤 연구진실성 조치를? + 부실 학술발표 고교생의 대입시 활용
MBC 스트레이트에 방(비회원) | 12.03 21:19
댓글 1 | 조회 740

MBC 뉴스데스크에 보도된 어제와 오늘 기사 2건을 보면, 고교생의 비윤리적 논문과 학술발표가 입시에 활용되는 사례가 여러 경우로 보도되어 충격적입니다. 조국 교수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비리 문제라고 생각했던 사례가, 그들 외에도 교수 등도 정상적인 고교생의 참여가 의심되는 논문 정황이 보도되었지만, 교육부와 과기정통부의 현황 파악과 대응은 부실하기 그지 없습니다.

정부가 2년에 걸쳐 특별감사까지 4회나 조사해 보도자료도 발표했음에도 아직 걸러내지 못한 고등학생 논문이 29건이랍니다. 이에 관련된 교수만 41명이고, 이 중 4명의 교수가 자녀와 함께 쓴 논문을 조국 교수처럼 교육부에 보고나 자진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정치권의 국회의원 등 고위층 입시활용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정치적 쇼가 개그쇼보다 웃기는 일입니다.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두의 문제여야 하는데, 운좋게 비윤리적 비난에서 벗어나 있는 사람도 그리고 숨죽여 업드려 있는 인사도 조국 교수처럼 한 가지로 취급되고 처리되어야 공정한 조치가 아닐까요? 

 

특히, 서울대 이병천 교수는 한국의 연구윤리에 제1기여자인 황우석 교수와 과거에 논문을 같이 썻던 교수로 친인척의 대학원 입시 편의 제공과 더불어 오늘 보도된 자녀 논문 등 여러모로 문제이지만, 서울대는 이런 비윤리적 인사의 연구진실성 검토에 왜 이리 늑장대응을 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서울대는 국내에서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하지만, 교수진의 입김이 드세어 연구윤리 관련 규정이 정부 궤도를 벗어나 독야청청한 듯 혼자서 색다른 모습이지만, 교내 연구진의 비윤리적 사태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면 마이웨이로 느껴지니 말입니다. 서울대에서 느끼는 느슨한 모습을 보면, 정부의 자녀 공저자 논문 사태에 대한 연구기관에 모든 조사와 책임을 떠 넘기는 느슨한 조처와 너무 비슷한 기시감이 듭니다.

 

2019년 12월 3일 [단독] 고교생 논문 '1백 건' 더…"조사 중에도 계속 써"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633150_24634.html

==> 교육부가 강도높은 조사를 벌이던 지난해와 올해에도 고등학생 논문이 70건 넘고 제1저자가 고등학생인 경우만도 12건으로 대부분 해외 대학 입시용으로 추정되며,  2년에 걸쳐 특별감사까지 네 차례나 조사했는데도 걸러내지 못한 고등학생 논문이 29건 추가로 확인(서울대 등 16개 대학교에 관련된 교수만 41명이고, 이 중 4명의 교수가 자녀와 함께 쓴 논문을 교육부에 보고나 자진신고를 하지 않음)

 

2019년 12월 3일 [단독] 베낀 발표문도 무사통과…가짜스펙 공장 '가짜학회'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633788_24634.html

==> 이른바 부실 학회(가짜 학회)에 고등 학생들까지 엉터리 논문을 내고 입시용 스펙을 쌓고 있는 실태로 주로 특목고학생이 쓴 학술발표가 2017년과 2018년에 모두 28편으로 확인되었고, 일부는 외국 연구자와 공동으로 발표했는데 주로 강남의 유명 학원과 SAT 학원 등이 브로커로 등장해 지원도 해 비윤리적 학술발표를 성행하게 한다는 충격적 사실

이슈글로 올리기  0
주소복사
댓글 (1)
공수처를 만들자는 목적 중에 하나가 검찰과 법원 등 법을 집행하는 기관의 비리수사입니다.
법을 주무르는 사람들이 자신의 비리를 수사할 수 없으니 그들을 수사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죠.

교수들의 논문은 검사의 기소권/수사권과 같다고 봅니다.
교수들의 논문비리를 그 학교의 다른 교수가 조사하고 처벌할 수 있을까요?

나와 내아이들 건들면 너와 너의 아이도 무사치 못하리라.

이럼에도 불구하고 교수들이 논문에 윤리를 들이대기는 사실상 어렵습니다.
다른 방법을 찾아야합니다.
강시(과기인) | 12.04 10:42
© BR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