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부실 논문과 연구윤리 관련 최근 진행사항 정리와 공유
연구윤리(비회원) | 11.13 23:30
댓글 0 | 조회 720
학술논문 데이터로 바라 본 부실학술지 게재비중의 국가별분야별 비교.pdf (131 KB)
  1. 조국 장관 사태로 인해 발생된 딸의 1저자 논문(취소되었지만 부당한 저자표시 문제) 3저자 포스터 발표의 입시 활용 문제가 정경심 교수의 기소장에 적시된 것으로 보도
  2. 정당과 보수 시민단체에서 제기한 조국 교수의 석사와 박사 학위 논문 표절 문제도 서울대에서 연구진실성위원회 조사에 돌입한 것으로 오늘 보도
  3.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1저자와 4저자 포스터 발표 2건을 포함한 딸과 아들 관련 입시비리 문제도 검찰 수사가 착수된 것으로 보도
  4. 미성년 논문 등이 포함된 국회의원 자녀의 입시비리 전수조사 문제는 정당별로 서로 다른 법률안을 냈지만, 실질적 대한 뚜렷한 성과는 아직 는지 보도를 찾기 려움
  5. 미성년 논문 등에 대한 대학교(교육부) 전수조사 결과가 3년에 걸쳐 4회 보도자료가 배포되었지만 4시간만에 Scopus에서 검색한 결과에 비교하면 한글 논문을 제외하더라도 턱없이 부족하고 비대학교(정부 출연연구소, 정부(공무원) 연구소, 기타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가 정부 전수조사에서 제외되어 전수조사일 수 없다는 의견( 눈에 보는 미성년 논문과 부실학회 관련 언론보도와 정부 조사결과의 차이 등의 오피니언 글을 참고)에 대한 반응인지 모르지만, 최근 정부 출연연구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있었고 연구부정행위(부당한 저자표시) 여부에 대한 연구진실성 검증 요청이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등에서 공문으로 12월 말까지 연구기관에 요구했다는 새로운 소식을 입수해 전달
  • - 부실학회 관련 언론보도와 정부 조사결과의 차이도 교육부와 과기정통부 조사결과가 발표되었지만, 턱없이 부족한데 전수조사인 것처럼 보도자료 배포
  1. MBC 탐사기획팀이 3개월 전부터 교교생 논문 저자 실태를 추적해 2019년 10월 15일부터 19일까지 여러 건으로 나뉘어 집중 보도한 사안에 대한 정부나 교육 및 연구기관의 반응이나 관련 대응책은 현재 알지 못함
  2. ' 부실학술지 논문 비중 7.3%…OECD 평균 두 배 이상' 이라는 제목의 인터넷 뉴스가 지난 11월 8일 있어(출처: http://www.inews24.com/view/1220957) 근거자료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Data Insight 제8호(2019. 11. 07.)로 발표된 분석보고서 <학술논문 데이터로 바라 본 부실학술지 게재비중의 국가별•분야별 비교 보고서>(출처: http://mirian.kisti.re.kr/insight/insight.jsp)에 대해 모 연구기관에서 Bio 관련된 내용을 요약한 파일을 구해서 올리니 향후 논문 투고나 학술발표(일명 부실학회 포함)에 참고

- Scopus 등재 766종의 부실학술지(Beall 리스트로 추출)에 게재된 논문을 조사한 결과 주요 국가 중 한국보다 더 높은 부실학술지 비중을 보유한 국가는 인도가 유일한 국가이고한국의 부실학술지  논문 비중은 1996년 이후 3.79%에서 최근 5년간(2014-2018) 7.30%로 증가했고, 한국은 1996-2018년과 2014-2018년 모두 부실학술지 논문 수로만 보면 중국.인도.미국에 이어서 4위로 한국의 전체 Scopus 논문 수 12위에 견주면 부실한 학술출판(연구성과 발표) 국가

이슈글로 올리기  16
주소복사
댓글 (0)
댓글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 BRIC